7시엔 신한생명서 보고받고
9시부터 보험개발원서 일해
"사장 내정 후 공백 없게 최선"
매일 두 회사 '출근 도장' 찍은 성대규 보험개발원장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사진)은 지난주까지 하루 두 곳으로 출근했다. 오전 7시 서울 을지로에 있는 신한생명 본사에서 부서장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았다. 지난 2월 차기 신한생명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된 뒤부터다. 8시30분께는 서울 여의도 보험개발원으로 이동해 9시부터 일했다.

성 원장은 보험개발원에 이달 25일까지 출근한 뒤 26일 신한생명 사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성 원장은 사장에 내정된 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을 만나 “임기보다 8개월 일찍 중도 퇴임하지만 마지막 날까지 보험개발원에서 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간곡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 원장은 그동안 보험개발원 부서장들로부터 올해 구체적인 사업계획과 예산을 보고받고 승인했다. 이달 11일에는 자동차기술연구소의 개소 27주년을 직접 챙기며 임직원을 격려했다. 이번주에는 팀장급 이하 직원들과 오찬을 하고, 22~23일은 1박2일간 보직자 대상 워크숍도 할 계획이다. 성 원장은 “퇴임 전까지 경영 공백이 있어선 안 된다는 생각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성 원장은 행정고시에 수석 합격한 뒤 재정경제부와 금융위원회에서 22년간 보험 관련 업무를 한 보험 전문가다. 한양대에서 석사, 미국 유타대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3년 보험업법 전면 개정 작업을 주도했으며 실손보험금 본인 부담금을 제도화했다. 보험개발원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인슈어테크(보험+기술) 도입을 주도하고 자동차 인공지능(AI) 견적시스템 구축, 펫보험 활성화 등을 이끌었다. 조 회장은 “보험 분야 최고 전문가인 성 원장을 영입한 건 신한금융으로서는 큰 행운”이라고 밝혔다.

서정환/강경민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