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열매 개인 기부 최고액
기부금은 외식업 종사 라이더의 의료비와 생계비 지원에 쓰여
배달 앱(응용프로그램) 배달의민족 창업자인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음식 배달원을 위한 기금으로 20억원을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지난해 50억원을 기부한데 이은 추가 기부로 사랑의열매 역대 개인 기부액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18일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회관에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오른쪽)가 라이더를 위한 20억 원의 지원 기금을 전달하고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18일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회관에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오른쪽)가 라이더를 위한 20억 원의 지원 기금을 전달하고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18일 사랑의열매에 따르면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열린 전달식을 통해 20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음식 배달 중 불의의 사고를 입은 외식업 종사 라이더의 의료비와 생계비 지원 목적으로 쓰이게 된다. 사랑의열매는 의료기관내 의료사회복지 분야와의 업무 연계를 통해 대상자 선정부터 지원·관리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최소한의 사회안전망 중 하나인 보험조차 들기 어려운 처지에서 음식 배달을 하다가 불의의 사고를 입은 라이더 분들께 치료비와 생활안정 자금 지원으로 조금이나 힘이 되어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라이더 지원 기금은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된다. 배민라이더스를 위해 일하는 라이더뿐만 아니라 전국의 외식업 종사자 모두를 대상으로 한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