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허가 울산 신고리 4호기 '안전·방사능방재 대책' 논의

울산시는 18일 시청 상황실에서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원자력안전 기관과 시민단체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에 따른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는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수렴과 원전 안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앞서 지난 2월 1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과정에서 쟁점인 가압기 안전방출 밸브(POSRV) 누설 저감 조치를 조건부로 허가한 데 대해 탈원전 시민단체 등은 안전이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에 운영허가를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원안위는 신고리 4호기를 운영허가하면서 우선 화재로 두 개 이상의 기기에 오작동이 생길 때를 대비한 '위험도 분석 보고서'를 6월까지 제출하고, 가압기 안전 방출밸브에서 누설이 발생하지 않게 조치하라고 조건을 내걸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먼저 원전 관리운영 기관인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와 탈원전을 주장하는 시민단체가 서로 주제발표를 했다.

새울원자력본부 조석진 실장이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조건부 사항인 가압기 안전방출 밸브 누설 저감 조치와 화재 방호 안정성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신고리 4호기 허가 철회를 바라는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의 용석록 집행위원장은 가압기 안전방전방출 밸브 누설 위험, 지진 발생에 따른 안전 여부 등에 대해 발표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신고리 4호기 안전을 놓고 참석한 기관과 단체, 시민 등은 서로 질문하고 답하며 의견수렴을 했다.

이어 2부 간담회에서는 홍순삼 울산시 원자력산업안전 과장이 주민대피계획 개선을 포함한 방사능 방재 대책을 소개했다.

대책은 원전사고 대응 모의시험(시뮬레이션) 구축, 방사능 재난대비 시민대피 훈련 강화, 민간 합동 감시기구 운영, 관외 구호소 확대 지정 방안, 민간 환경감시기구 구성·운영 등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간담회가 시운전 중인 신고리 4호기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소통의 장이 되고, 중앙부처와 울산시, 시민 간 원자력 안전정책과 정보를 교류하는 장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재 울산에는 인접 지역인 부산 기장군 고리와 경북 경주시 월성원전을 포함해 가동 중인 원전만 12기에 이른다.

또 신고리 4, 5, 6호기가 건설 중이어서 세계 최대 원전 밀집 지역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