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경영 속도내는 기업들
현대자동차 직원들이 ‘안전정보시스템’에 신고된 내용을 확인하고 개선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 직원들이 ‘안전정보시스템’에 신고된 내용을 확인하고 개선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사업장 안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수한 품질의 자동차를 생산하려면 생산 현장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서다. 국내 최초로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과 정보기술(IT) 인프라를 활용한 그룹 차원의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고객과 차량 안전을 지키기 위한 교육 및 캠페인도 확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생산 현장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사업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거나 사고 위험요인을 목격하면 모바일 앱으로 제보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를 2017년 개설한 게 대표적이다. 현대차그룹은 계열사 안전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안전정보시스템도 구축했다. 그룹 관계자는 “안전신문고와 안전정보시스템을 양대 축으로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안전관리 체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안전신문고는 현대차와 기아차를 비롯한 13개 계열사 사업장에서 운영되고 있다. 안전정보시스템은 기존 안전 관련 전산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안전신문고와 연계할 수 있고, 각 계열사의 안전사고 현황 등을 한꺼번에 관리할 수 있다. 우수 개선 사례와 재해 예방 활동 등을 계열사끼리 공유할 수도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와 별개로 사업장별 점검 및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사고 예방 및 대처 매뉴얼을 쉽고 명쾌하게 재정비하는 동시에 관련 직원들이 매뉴얼 내용을 숙지하도록 교육하고 있다. 공장별 안전을 전담하는 부서도 운영 중이다. 해당 부서 직원은 수시로 사고 예방 활동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안전을 더욱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안전 강화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동시에 안전 문화를 확산하겠다는 취지다. 여성운전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하거나 어린이를 위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게 대표적이다.

상용차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캠페인도 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차 연령이 10년 이상인 노후 상용차 비율이 43.5%에 달한다.

현대차는 상용차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국내 완성차업체 중 최초로 선제적인 차량 안전 특별점검을 하고 있다. 2017년 전국 우편물류단 소속 트럭 832대의 안전점검을 완료했다. 2510개의 트럭 회사에 소속돼 있는 1만4500대 차량과 1290개 버스 회사에 소속돼 있는 7000대 차량의 안전점검도 했다.

현대·기아차는 또 여름철 집중호우 피해를 본 차량을 점검하는 서비스와 여름철 휴가기간 차량을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점검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차량 사고에 취약한 어린이를 위한 행사도 연다. 2009년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 내 ‘키즈오토파크 서울’을 개관한 게 대표 사례다. 지금까지 10만 명 이상의 어린이가 이곳에서 교통안전교육을 받았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