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보는 신차 24종 이상 선보여
-모두 140대 이상 전시, 체험 행사도 가득

2019 서울모터쇼가 '지속 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을 주제로 오는 29일부터 4월7일까지 열흘동안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18일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박람회에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차, 제네시스 등의 국내 브랜드와 벤츠, BMW, 마세라티, 테슬라 등 수입차 14개 브랜드가 참가해 24종 이상의 신차와 140종의 제품을 무대에 올린다.

신차 보러 가자! 서울모터쇼 29일 개막


소비자들이 처음 만날 신차는 글로벌 최초 공개가 4종, 아시아 최초 공개 9종, 국내 최초 공개 11종으로 모두 24종에 달한다. 완성차 브랜드 전체 출품차종은 142종이며, 전기차 브랜드는 7개 사가 참여해 글로벌 최초로 13종을 공개하는 건 물론 모두 27종, 30여 대를 전시한다. 완성차 및 전기차 브랜드를 포함한 참가업체는 223곳으로 2017년 대비 10% 늘었다.

올해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커넥티드 기술, 모빌리티 등 확장된 자동차산업의 생태계를 보여주기 위해 SK텔레콤 등의 IT기업, 한국전력, 동서발전 등 에너지기업, 현대모비스, 유라코퍼레이션 등의 부품업체가 다양한 기술을 시연한다. 조직위는 이를 통해 완성차 중심의 모터쇼를 점차 모빌리티쇼로 전환해 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모터쇼에는 국가별 전시관도 마련한다. 과거 독일, 멕시코, 체코 등에 이어 올해는 영국이 신규로 참가한다. 국가관은 주정부 및 부품업체로 구성하며, 특히 한국시장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관련 기업의 주요 인사들이 다수 방문할 예정이다.

기존 전시형태에서 탈피해 모터쇼 주제에 따라 완성차, 전기차, 커넥티드, 모빌리티, 부품용품, 인터내셔널, 푸드 및 쉼터 등 모두 7개 테마관도 들어선다. 관람객들에게 입체적이고 스토리있는 전시 분위기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다.

신차 보러 가자! 서울모터쇼 29일 개막


관람객들이 지속가능한 에너지와 커넥티드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부대행사도 마련한다. 친환경차 시승은 킨텍스 제2전시장 주변도로를 주행하는 방법으로 진행한다. 체험 가능한 차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일렉트릭, 기아차 니로 EV와 소울 EV, 파워프라자 라보ev 피스와 봉고ev 피스, 르노삼성 SM3 Z.E, 쉐보레 볼트 EV, 닛산 리프 EV, 쎄미시스코 D2 EV다. 초소형 전기차는 마스타자동차의 마스타, 르노삼성 트위지, 캠시스 CEVO-C 등 18대다.

'커넥티드'를 중심으로 한 국제 컨퍼런스와 세미나도 연다. '생각하는 자동차, 혁신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하는 컨퍼런스는 2일로 예정됐으며 기조연설자로 독일 만하임응용과학대 응용경영연구소장 빈프리트 베버가 나선다. 이어 스탠포드대학 자동차연구소 센터장 스티븐 조프), 국민대학교 유지수 총장, TUV SUD 글로벌 자율주행사업부문 후셈 압델라티프 부문장, 한국자동차디자인협회 리처드 정 회장, PAL-V 아시아 담당 램코 버워드 부사장 등 모두 6명이 발표를 맡는다.

AI, 5G 등 IT와 자동차를 융합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모빌리티 혁명이 불러올 자동차산업 혁신을 주제로 한 세미나는 3일 개최한다. 주제는 '모빌리티 혁명과 자동차산업 세미나'이며 현대차, SK텔레콤, KT 등이 참가해 기술현황과 향후 산업 트렌드 등을 소개한다.

한편, 모터쇼 입장권은 27일까지 옥션티켓 사전예매를 이용하면 각각 1,500원 할인받을 수 있다. 일반인 및 대학생 1만 원, 초·중·고생은 7,000원이다. 주최측은 현장구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올해는 티켓 부스를 늘릴 계획이다.

권용주 기자 soo4195@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