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계약 5일만에 1만대 돌파
신형 쏘나타, 초반 흥행몰이

현대자동차 쏘나타 8세대 모델(사진)의 사전계약 대수가 1만 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5487대)의 두 배 가까운 실적을 5일 만에 달성했다.

현대차는 지난 11~15일 중형 세단 쏘나타 새 모델의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1만203대에 달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밀려 세단의 인기가 시들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쏘나타의 인기는 이례적인 현상이라는 게 업계 분석이다. 현대차는 오는 21일 신형 쏘나타 판매를 시작한다.

현대차에 따르면 사전계약자 중 절반(48.9%)은 개인고객이다. 5년 전 7세대 쏘나타 사전계약 당시 개인고객 비중(38.0%)보다 10.9%포인트 높아졌다. 20대 비중은 14.0%로 5년 전(5.3%)보다 8.7%포인트 높아졌다.

그동안 선택사양이던 첨단 주행안전 기술과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한 점도 신형 쏘나타의 인기 비결 중 하나로 꼽힌다. 주행안전 기술 중에는 전방 충돌 방지 장치, 차로 이탈 방지 장치, 차로 유지 보조장치 등이 전 모델에 장착된다. 기존 쏘나타에서는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1’(131만원)을 구매해야 누릴 수 있던 사양이다.

전자식 변속 버튼과 전동식 주차브레이크 등 첨단 편의사양도 기본 사양에 포함됐다. 가격은 스마트 트림이 2346만~2396만원, 최고급형인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3289만~3339만원으로 책정됐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