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이 지난 14일 중국 상하이 아난디호텔에서 뤄젠룽 사장을 비롯해 FC(파이낸셜 컨설턴트), 영업관리자, 임직원 등 약 230명이 함께한 가운데 ‘2019 동양생명 연도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뤄젠룽 동양생명 사장이 ‘동양대상’을 수상한 장금선 명인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동양생명 제공

동양생명이 지난 14일 중국 상하이 아난디호텔에서 뤄젠룽 사장을 비롯해 FC(파이낸셜 컨설턴트), 영업관리자, 임직원 등 약 230명이 함께한 가운데 ‘2019 동양생명 연도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뤄젠룽 동양생명 사장이 ‘동양대상’을 수상한 장금선 명인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동양생명 제공

동양생명은 지난 14일 중국 상하이 아난디호텔에서 뤄젠룽 사장을 비롯해 FC(파이낸셜 컨설턴트), 영업관리자, 임직원 등 약 230명이 함께한 가운데 ‘2019 동양생명 연도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연도대상 수상자에게는 순위에 따라 최대 2000만원의 상금 수여와 함께 크로아티아 등 발칸반도 해외연수 특전도 주어졌다.

이번 연도대상 시상식에서는 장금선 명인(53, 새중앙지점)이 ‘동양대상’을 수상해 FC부문 6년 연속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다이렉트부문에서는 김형준 팀장(36, 챌린지지점)이 대상을 수상했고, 창립 30주년을 기념 회사의 발전에 공헌한 14명의 명인에게는 감사패가 수여됐다

뤄젠룽 사장은 이날 격려사를 통해 “‘삼십이립(三十而立)’이라는 말처럼 동양생명은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스스로의 힘으로 흔들림 없이 성장하고 있다”며 “올해의 경영 슬로건인 ‘자력갱생’의 자세로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통해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하자”고 말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