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LG 부회장, 이사회 의장 선임
구광모 체제 강화…선진 경영 구조 정립
"경영체제 강화하며 실리까지 챙긴 복안"
LG 구광모 체제 본격화…이사회 분리 '자율경영' 강화

LG그룹이 구광모 회장 체제를 본격화한다. 핵심 계열사의 대표이사와 이사회를 분리해 자율경영을 강화하는 등 이사회 중심 책임경영에 집중한다. 이사회 의장에는 구 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권영수 ㈜LG 대표이사 COO 부회장이 선임됐다.

LG전자는 15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이사회를 열고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을 대신해 권영수 ㈜LG 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임명했다. LG디스플레이도 같은날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권 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권 부회장은 이날 LG전자, LG디스플레이와 함께 LG유플러스 신임 이사회에도 합류했다.

LG그룹은 2003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분리했다. 이사회가 대표이사를 견제하는 선진 경영구조 정착을 위해서다. 하지만 2017년 LG전자는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CEO 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대표이사 1인 체제를 강화했다.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그러나 LG전자가 2년만에 이사회를 분리시키면서 사업과 경영을 나누는 기존 선진 경영구조를 재정립했다.

재계에서는 권 부회장의 이사회 의장 선임을 놓고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지주사인 ㈜LG의 부회장이 핵심 계열사 이사회 의장을 맡으면서 총수 친정체제가 강화됐다는 분석부터 사업과 경영을 분리하는 자율경영 체제에 돌입했다는 해석까지 다양하다. 총수일가인 구본준 부회장의 역할을 전문 경영인에게 맡긴 것을 두고는 '계열사별 독자 경영 및 이사회 중심 책임경영 체제를 선언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그동안 대기업 이사회는 회사가 정한 정책을 당일 보고받아 결의하는 관행을 따랐다. '이사회가 거수기 역할을 한다'는 비난을 받은 이유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대기업들이 이사회 독립성을 보장하는 경영안을 내놓고 있다. 기업 경영 투명성을 확대하기 위해 이사회의 권한과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LG그룹 핵심 계열사들이 이사회 독립에 집중하는 것도 이같은 흐름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재계 한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이사회 독립과 구광모 체제를 강화하기 위한 복안"이라며 "경영체제를 강화하면서 실리까지 챙긴 것"이라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