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정기 주총, 750원 현금배당·이사 보수한도 유지
LG전자 이사회의장에 ㈜LG 권영수 부회장…'구광모 체제 강화'

LG전자는 15일 ㈜LG의 권영수 대표이사(부회장·최고운영책임자(COO))를 기타 비상무이사 및 이사회 의장으로 신규 선임했다.

LG전자는 이날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권 부회장을 기타 비상무이사로 선임했으며, 이어 오후에 열린 이사회에서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재계에서는 이날 주총으로 권 부회장은 구본준 부회장의 뒤를 이어 기타 비상무이사직에 오르게 되면서 구광모 체제가 강화됐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권 부회장은 지난해 7월 구광모 회장으로부터 ㈜LG COO로 깜짝 발탁되며 LG유플러스에서 자리 이동, 재계에서 그룹 내 2인자로 평가받아왔다.

앞으로 권 부회장은 LG전자 이사회 의장을 맡으며 지주사와 계열사 간의 사업 협력 시너지를 강화하고,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미래사업 구상과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에 보다 집중하는 역할 분담이 이뤄질 걸로 보인다.

또 이날 주총에서는 또 정도현 대표이사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으며, 이상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김대형 전 GE 아시아태평양 담당 CFO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이와 함께 백용호 전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교수와 김대형 사외이사의 감사위원 선임 안건도 통과됐다.

이날 주총 결과에 따라 LG전자 이사회는 조성진 대표이사 부회장·정도현 사장 등 2명의 사내이사와 권영수 기타 비상무이사, 최준근·김대형·백용호·이상구 등 4명의 사외이사로 새로 진용을 갖췄다.

이밖에 이사 보수 한도는 지난해와 같은 90억원으로 유지됐으며, 보통주 1주당 750원, 우선주 1주당 800원의 배당금을 지급하는 안건도 처리했다.

한편, 이날 LG전자는 공시를 통해 LG화학으로부터 항공기(헬기·전용기) 지분을 약 82억원에 양수했다고 공시했다.

통상 그룹 내에서 사용되는 헬기·전용기에 대한 지분은 계열사들이 나눠 갖고 있다.

이날 항공기 지분 양수 배경에 대해 LG전자 관계자는 "전용기와 헬기를 사용하는 비율이 보유 지분율보다 높아 추가 지분을 매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