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야식으로 인기
무말랭이·묵은지볶음김치 등
메뉴 다양화…50여개로 확대
편의점 '효자 상품' 간편식…세븐일레븐 '소반' 500만개 돌파

가정간편식(HMR)이 편의점 ‘효자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자체상표(PB) HMR 브랜드인 ‘소반’(사진)의 누적 판매량이 500만 개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6월 브랜드를 리뉴얼해 출시한 이후 9개월 만에 거둔 실적이다.

세븐일레븐 측은 “소반이 인기를 끌며 지난해 전체 가정간편식 매출이 전년 대비 58.9%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1인 가구가 저녁 식사 또는 야식 메뉴로 소반을 주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반의 시간대별 매출은 오후 6시부터 밤 12시까지가 전체의 44%를 차지했다.

상품 종류는 덮밥, 국밥의 매출 비중(49.1%)이 가장 높았다. 안주(15.9%), 냉장면(13.1%) 등이 뒤를 이었다.

세븐일레븐은 올해 전략 상품으로 소반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상품 종류를 늘린다.

판매 중인 덮밥·국밥, 안주, 국찌개 등 6개 카테고리 24종의 상품에 더해 상온 라면과 냉동 안주까지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소반 무말랭이’, ‘소반 묵은지볶음김치’를 시작으로 전체 취급 품목 수도 두 배 이상 늘려 50여 개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올해 전체 가정간편식 매출을 지난해 대비 최소 50% 이상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가정간편식은 시장 규모가 지난해 4조원에 이르는 등 매년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주요 먹거리 상품”이라며 “소반이 편의점 가정간편식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메뉴 개발에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