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주권 시대입니다. 자동차는 ‘사용자 경험’의 집합체죠. 이동수단 없이 사회는 성장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카POLL]을 통해 독자 분들의 경험을 공유해주세요. [편집자주]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G70 /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G70 / 사진=현대차

# G70을 살지 스팅어를 탈지 정말 고민입니다. 개인적으로 두 차종의 장·단점을 비교해 봤습니다.

디자인은 G70보다 개인적으로 스팅어가 너무 마음에 듭니다. 가격도 스팅어가 300만원가량 더 저렴하더라고요. 뒷좌석도 스팅어가 더 넓어요. 다만 보증기간이 G70보다 짧고, 상대적으로 결함이 많다는 이야기가 많아서 걱정입니다.

G70의 경우 국내 포털사이트나 온라인 카페 등에서 검색해보니 아직까지 품질 이슈는 거의 없더라고요. 제네시스 브랜드에 대한 정체성이 스팅어보다는 뚜렷한 점이 좋았습니다. 다만 시승해보니 뒷좌석이 너무 좁더라고요. 디자인도 밋밋한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스팅어로 마음이 기울고 있습니다만, 차량 결함을 비교해보면 스팅어가 G70에 비해 상당히 많더라고요. 스팅어가 더 많이 팔려서 결함 이슈가 두드러진 것일까요? 품질 이슈가 해결되려면 조금 더 기다렸다가 구매하는 게 나을까요? 구매 예정자로서 걱정이 많습니다.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가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경쟁 차종으로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G70이 자주 거론되고 있습니다. 스팅어의 보증기간은 3년·6만㎞, G70은 5년·10만㎞ 입니다.

이 두 차종은 최근 완성차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높았던 국산차입니다. 두 차는 후륜 구동 기반의 스포츠 세단으로, 성능이 가장 뛰어난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370마력 및 최대 토크 52.0㎏·m의 강력한 힘을 자랑합니다.

'운전하는 재미'를 살린 차량이 주목받고 있는 분위기죠. 편안한 주행을 넘어 운전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탄탄한 주행 성능을 뒤받쳐 주는 다양한 기술도 속속 적용되는 추세이기도 합니다.

G70은 브랜드 출범 이후 첫 신차인 만큼 '진정한 제네시스'로 불립니다. 3.3 가솔린 터보는 판매 가격이 4511만~5228만원. 기아차가 받아온 평가를 완전히 바꿔놓은 스팅어는 4948만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2.0 가솔린 터보로 눈을 돌리면 한 가지를 선택하기 쉽지 않은 게 사실입니다. G70은 판매 가격이 3701만~4025만원을 형성하고 있는데 각종 편의 사양과 고급감을 강조한 게 특징입니다. 다만 뒷좌석 공간이 협소해 성인이 타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고 있죠.

스팅어의 경우 3514만~3880만원에 살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고급 신소재 알칸타라, 카본 등 젊은 감각에 초첨을 맞췄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부드러운 장거리 여행용 고성능차 'GT(그랜드 투어링카)'의 성격도 갖추고 있죠. 2.0 가솔린 터보 모델 성능은 최고 출력 255마력으로 스팅어, G70(스포츠 패키지 기준) 모두 동일합니다.

내수 판매 실적에서는 다소 차이가 큽니다. G70은 지난 한 해 1만4417대 팔렸는데 제네시스 전체 판매량(6만1345대) 중 23.5%를 차지할 정도입니다. 같은 기간 스팅어는 5700대가량 팔렸습니다.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 /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 스포츠 세단 스팅어 / 사진=기아차

종료 : 2019.03.15~2019.03.23 (480명 참여)

국산 스포츠 세단 '스팅어' vs 'G70'

뒷자석 넓은 '스팅어'와 보증기간 긴 'G70'. 스포츠 세단을 구매한다면 당신의 선택은 무엇입니까.

  • '운전하는 재미' 스팅어를 탄다

    234명 49%
  • '진정한 제네시스' G70을 산다

    246명 51%


뒷자석 넓은 '스팅어' VS 보증기간 긴 'G70'. 당신의 선택은 무엇입니까. <한경닷컴> 홈페이지에서 투표가 진행 중입니다.

☞ <투표하러 가기> http://news.hankyung.com/poll/11404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