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가 68억6천400만원…'톱10'에 강남 7곳·용산 2곳·서초 1곳

서울 서초동의 연립주택 '트라움하우스 5차'가 2006년 이후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자리를 14년째 유지했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트라움하우스 5차(전용면적 273.64㎡)의 올해 공시가격은 68억6천400만원을 기록하며 전국 공동주택 중에서 공시가격이 가장 높은 집으로 꼽혔다.

이 집은 작년 68억5천600만원에서 겨우 0.11% 오르는 데 그쳤다.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 14년째 공동주택 공시가격 1위

재벌가 인사들이 트라움하우스5차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작년 최고가를 찍었던 273.64㎡ 평형 3채 소유자 중 유명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3개동 18가구로 구성된 이 주택은 인근 서리풀공원이나 예술의전당 등과 가깝고 최고급 자재를 사용해 주거환경이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2위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아파트 '한남더힐'(전용면적 244.78㎡)로 공시가격이 54억6천400만원에서 55억6천800만원으로 1.9% 올랐다.

3, 4위는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아파트 '상지리츠빌카일룸 3차'(265.47㎡)와 '마크힐스웨스트윙'(273.84㎡)으로 각각 53억9천200만원과 53억6천800만원이었다.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 14년째 공동주택 공시가격 1위

5위는 마크힐스이스트윙 272.81㎡로 53억4천400만원이다.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위 10위 주택이 있는 지역은 강남구가 7곳으로 가장 많았고 용산구가 2곳, 서초구가 1곳이었다.

전국에서 가장 싼 공동주택은 강원 영월군 김삿갓면에 있는 다세대주택(13동, 26호)으로 43.56㎡ 주택이 240만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