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자동차 내수·수출·생산이 조업일 감소와 부분파업 등의 영향으로 일제히 감소했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자동차 내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12만617대로 집계됐다.

산업부는 조업일 감소와 수입차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줄었다고 분석했다.

국산차는 1.3% 감소한 10만3천922대, 수입차는 19.1% 감소한 1만6천695대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싼타페 등 중대형 SUV가 인기를 끌면서 6.3% 증가했다.

쌍용차도 렉스턴 스포츠 칸 등 신차 효과로 7.2% 늘었다.
2월 車 내수·수출·생산 모두 '뚝'…조업일감소·부분파업 영향

기아차는 일부 신차를 제외한 대부분 모델 판매가 부진해 10.2% 줄었다.

한국GM은 크루즈, 캡티바 등 일부 모델 판매중단에 따라 전체 판매가 10.8% 감소했다.

르노삼성도 세단형 모델 판매 감소로 8.0% 줄었다.

수입차는 경유차 판매가 반 토막 나고 일부 업체의 재고가 부족해 19.1% 감소했다.

수출은 조업일 감소와 세단형 모델 수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6% 감소한 16만442대를 기록했다.

수출액은 28억8천만달러로 2.7% 증가했다.

국내 자동차 생산은 조업일 감소와 르노삼성의 부분파업 등으로 7.1% 감소한 25만7천267대를 기록했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아시아, 유럽연합(EU) 수출 부진으로 전년 대비 2.8% 감소한 16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