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茶…이디야, 블렌딩 티 판매량 3년 새 3배↑

이디야커피가 차(茶) 브랜드 ‘이디야 블렌딩 티’(사진) 등 차 판매량이 3년 만에 3배로 늘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디야커피는 커피 외에 어린잎 녹차, 얼그레이 홍차, 로즈재스민티 등 다양한 차 음료를 판매 중이다. 이디야는 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2016년 고품질 티백에 과일청을 혼합한 자체 브랜드 이디야 블렌딩 티를 출시했다.

이디야의 차 음료 판매량은 블렌딩 티 출시 첫해인 2016년 350만 잔에서 지난해 약 940만 잔으로 3배 가까이로 증가했다. 이 기간 매출은 111억원에서 325억원으로 성장했다. 집에서 커피와 차를 즐기는 홈카페족이 늘면서 자체 기획한 ‘이디야 블렌딩 티 MD세트’도 호응을 얻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디야 관계자는 “이디야커피는 커피 외 확대되는 차 시장에 일찌감치 진출해 전국 가맹점에서 차 음료가 효자 상품군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올해 차 음료 판매량은 1000만 잔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