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들과 몸싸움, 의자·탁자 등 던지고 매각반대 스티커 붙여
변광용 거제시장 상대 30여분간 항의하다 스스로 물러나
대우조선 노조원들 거제시장실 한때 점거…"매각반대 분명히"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노조원 30여명이 13일 오전 변광용 경남 거제시장 집무실을 한때 점거했다.

노조원들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요구하며 오전 10시 20분께 변 시장 집무실을 예고 없이 찾았다.

이들은 닫힌 출입문을 부수고 시장실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공무원들과 노조원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졌다.

공무원들 제지를 뿌리치고 집무실로 들어간 노조원들은 책상과 의자, 탁자, 서류 등을 던지고 문과 벽, 창 등 집무실 곳곳에 대우조선 매각반대 스티커를 붙였다.

변 시장에게는 대우조선 매각에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혀 달라고 했다.
대우조선 노조원들 거제시장실 한때 점거…"매각반대 분명히"

변 시장은 노조원들과의 면담 자리에서 노조와 입장이 같고 함께 하겠다는 취지를 밝혔지만, 매각에 반대한다는 분명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대우조선 노조원들은 오전 11시께 스스로 물러났다.

대우조선 노조는 그동안 더불어민주당 소속 변 시장이 대우조선 매각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보이지 않는다며 불만을 표출해왔다.

지난달 28일 거제시청에서 열린 매각 시민여론 수렴 간담회에서도 이런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노조원들은 또 거제시가 최근 노조 등에서 시내에 붙인 매각반대 현수막을 철거하려는 것에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노조원들 거제시장실 한때 점거…"매각반대 분명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