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ABC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투자 소식을 접하다 보면 ‘인큐베이터’ ‘액셀러레이터’와 같은 낯선 단어를 종종 만난다. 대개 창업지원기관으로 번역된다. 둘 다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을 지원한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기업 성장단계에 따라 참여하는 형태 및 방향은 다르다.

인큐베이터는 초기 단계 기업에 필요한 사무공간 또는 사업 관련 멘토링을 제공해주는 단체를 말한다. 스타트업이 스스로 사업을 할 수 있을 때까지 관리해주는 게 인큐베이터의 주목적이다. 마치 아기를 키우는 보육기(인큐베이터)와 역할이 비슷해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 국내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262개의 ‘창업보육센터’가 인큐베이터 역할을 한다.

액셀러레이터는 어느 정도 성장한 스타트업이 사업을 한 단계 ‘가속’할 수 있도록 돕는 단체다. 투자유치 컨설팅, 사업설계 지원은 물론 투자에도 직접 참여한다. 자동차의 가속장치(액셀러레이터)에서 명칭을 따왔다.

2005년 설립된 미국의 와이콤비네이터(Y Combinator)는 에어비앤비, 드롭박스 등 다수의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을 키워낸 액셀러레이터로 잘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이재웅 쏘카 대표,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1세대 벤처 창업자들이 참여한 프라이머가 대표적 액셀러레이터로 꼽힌다. 현재 145개의 액셀러레이터가 활동 중이다.

인큐베이터와 액셀러레이터를 구분하는 결정적 요소는 ‘데모데이(사업설명회)’다. 대부분의 액셀러레이터는 기수별로 스타트업을 모집한 뒤 사업 멘토링을 거쳐 데모데이에 내보낸다. 데모데이에서 투자자의 눈에 띈 기업들은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기회를 얻는다. 스타트업의 몸값이 높아지면 액셀러레이터들은 투자금 회수를 통해 이익을 낼 수 있다.

액셀러레이터를 거친 스타트업은 본격적으로 벤처캐피털(VC)의 투자를 받기 시작한다. 통상 5억~10억원가량의 투자가 이뤄지는 시리즈A 단계부터 VC들이 참여한다. 기업 규모가 커지면 사모펀드(PEF)도 등장한다. PEF는 스타트업의 후기 단계 투자에 종종 참여한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