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곡면주민대책위·한전·삼성, 김학용 의원 중재로 합의

경기 평택 고덕 삼성산업단지 전력 공급을 위한 '345kV 고덕-서안성' 송전탑 건설을 놓고 빚어진 한전과 안성시 원곡면 주민 간 해묵은 갈등이 5년 만에 풀렸다.
평택 삼성산단 송전탑 갈등 5년만에 해소…상생협약 체결

안성시 원곡면주민대책위원회와 한국전력공사, 삼성전자는 12일 오후 서울 국회에서 서안성-고덕 송전선로 건설 상생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자유한국당·경기 안성)의 중재로 이뤄졌다.
평택 삼성산단 송전탑 갈등 5년만에 해소…상생협약 체결

협약에 따라 한전은 원암 #1 케이블헤드(16번 송전탑·지중화 선로를 가공 선로로 바꾸는 철탑)에서 21번 송전탑에 이르는 산악지역에 2023년까지 가공선로를 건설해 전력을 공급한 뒤 2025년 이 구간에 터널을 뚫어 선로(1.5㎞)를 지중화하고, 기존 가공 선로는 철거한다.

총연장 23.86km에 달하는 서안성-고덕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사용자 부담원칙에 따라 삼성 측이 사업비(3천490억원) 전액을 부담하며, 지중화 건설에 드는 추가 비용(750억원)도 삼성이 부담하기로 했다.

앞서 안성시 원곡면 주민들은 한전과 삼성이 평택 고덕 삼성산단 등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안성 원곡면 일원에 송전탑을 세우려고 하자 반발해왔다.

수 십차례 협의에도 합의를 이루지 못했던 주민과 한전 등은 지난 5일 김학용 의원이 제시한 중재안에 최종 합의했다.

이번 합의안은 주민대책위가 기존에 제시한 요구안 2건과는 다른 새로운 안이었다.

이로써 삼성은 추후 건설될 3·4공장도 전력 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고덕 산단 삼성 반도체는 현재 1공장이 가동 중이며, 2공장은 건설 중이다.

한전은 삼성 고덕산단과 경기남부 전력 공급을 위해 2014년부터 고덕-서안성 총 23.86㎞ 구간에 송전탑 35기 등을 건설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