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철강업계와 수출현안 점검…"통상전쟁 더 치열해질 것"

정부와 철강업계가 미국 등 주요국의 수입규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8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통상산업포럼 2차 회의를 개최했다.

포스코, 현대제철, 세아제강 등 철강업계와 전문가들이 참석해 최근 철강산업 상황을 공유하고 통상, 수출 현안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미국의 철강 수출 쿼터(할당)와 알루미늄 관세, 유럽연합(EU)·캐나다·터키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등 수입규제를 집중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글로벌 철강 수요 정체 등으로 동남아를 비롯한 제3국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상시적 예방 및 공조 체제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이윤희 상무는 "세계 철강 수요의 성장세가 둔화하고 철강산업에서의 통상전쟁은 더 치열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미국과 유럽의 수출 쿼터 준수 등 수출물량 안정화와 수출시장 다변화 노력, 기업의 통상조직 정비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용래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통상현안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민관 간 긴밀한 협조체제가 필요하다"며 "정부도 수출상황과 통상현안을 상시 점검하고 업계의 수출 애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