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적자금 6100억원 회수…회수율 68.9%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4분기에 공적자금 595억원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케이알앤씨 대출금 이자 수입(530억원)과 대우건설 약정금 청구 소송 패소금 환급액(65억원) 등이 들어온 결과다.

지난해 전체로 보면 6천100억원이 회수됐으며 회수율은 68.5%에서 68.9%(2018년 말)로 0.4%포인트 올랐다.

공적자금은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로 은행, 종합금융사, 증권사, 투자 신탁사, 보험사 등이 대거 부실해지면서 이를 타개하기 위해 1997년에 조성됐다.

지금까지 총 168조7천억원이 투입됐으며, 지난해 말까지 회수된 돈은 총 116조2천억원이다.
지난해 공적자금 6100억원 회수…회수율 68.9%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