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로 인한 질환을 보장하는 것은 아냐
일각선 눈길끌기 위한 마케팅 차원 분석
미세먼지 경각심 부각시킨 것은 긍정평가
데이터와 연구 쌓이면 진정한 미세먼지 보험 내놓을 것

이달 들어 서울을 비롯한 전국이 역대 최악의 미세먼지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호흡기 질환 등 미세먼지가 유발할 수 있는 질병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미세먼지로 인한 질병을 보장하는 보험도 국내 처음으로 출시됐다. 하지만 일반 실손의료보험과 거의 차이가 없어 ‘진정한 의미’의 미세먼지 보험으로 인정받지는 못하고 있다. DB손보도 시작하는 데 의미를 부여하고 데이터와 연구가 축적되면 ‘제대로 된’ 미세먼지 보험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DB손해보험은 지난달 25일 미세먼지로 발생할 수 있는 호흡기 및 안구질환에 대한 수술 및 진단을 보장하는 ‘다이렉트 굿바이 미세먼지 건강보험’을 출시했다. 미세먼지 전용 보험을 출시한 건 국내 보험사 중 DB손보가 처음이다.

이 상품은 미세먼지와 연관이 있는 6대질환을 보장한다. 편도염과 축농증, 급성상기도염, 인후질환, 특정후각질환, 백내장을 보장하는 미세먼지 질병수술비를 보통약관으로 설계했다. 호흡기와 눈, 심혈관질환 등을 보장받을 수 있는 8개 특약도 추가됐다. 호흡기와 눈 등을 수술하면 10만~50만원, 허혈심장질환 수술시 300만원, 폐암진단시 1000만원 등이 보장된다.

만 26세 남성 기준 월 6000원 보험료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DB손보 관계자는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 및 눈 관련 질병에 대해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하기 때문에 특정 보장만 원하는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가입자 수는 아직까지 저조한 수준이다. DB손보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상품이 출시된 후 지난 5일까지 가입자 수는 6명에 불과하다. 보험업계에선 DB손보가 출시한 미세먼지 전용보험이 일반 실손의료보험과 거의 차이가 없다는 점에서 원인을 찾고 있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실손보험에 가입하면 대부분의 질병을 보장받을 수 있다”며 “소비자 입장에선 굳이 미세먼지 보험을 별도로 가입해야 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실손보험 가입자만 3300만명에 달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이 보장 항목이 겹치는 미세먼지 보험에 굳이 가입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뜻이다.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와 보험이 보장하는 질병에 대한 명확한 인과관계에 대한 연구가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도 논란거리다. 통상 보험금을 지급하기 위해선 해당 질병이 미세먼지로 인해 유발된 것인지에 대한 명확한 인과관계가 필요하다. 하지만 이런 과정 없이 일반 실손보험과 마찬가지로 호흡기 및 안구질환 등에 대한 보장으로만 구성됐다는 것이 보험업계 관계자들의 공통적인 설명이다. 보험업계에선 DB손보의 미세먼지 전용보험이 단순한 눈길끌기용 마케팅상품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DB손보측도 미세먼지 전용보험이 마케팅을 위한 틈새상품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다만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들의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관련 데이터와 연구가 축적되면 다른 보험사들도 본격적인 미세먼지 전용보험을 출시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그동안 보험사들은 미세먼지 관련 축적된 데이터가 거의 없는데다 해당 질병과의 인과관계에 대한 연구도 찾기 힘들어 미세먼지 전용보험 출시를 꺼려왔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무늬만 미세먼지 보험이라 할지라도 DB손보가 앞장서 전용보험 출시를 통해 주목을 끌었다”며 “다른 보험사들도 미세먼지 보험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