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전기자전거 공유사업 진출…스타트업 '일레클' 투자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쏘카가 전기자전거 공유사업에 뛰어든다.

쏘카는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해 서울에서 전기자전거 공유사업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이를 통해 쏘카는 차량과 승차공유를 넘어 마이크로 모빌리티까지 확대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자전거, 킥보드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버스 두세 정거장 정도의 중·단거리 이동에 적합해 기존 차량과 대중교통으로 충족하기 어려운 이동을 가능케 하고 환경오염과 교통체증 등 문제 해결에 대안이 되고 있다고 쏘카는 설명했다.

일레클은 서비스 시작 3주 만에 재사용률 70%를 달성하며 국내에서 처음 전기자전거 공유 시장을 열었다.

지난해 11월 마포구 상암동에서 진행한 베타테스트를 이달에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해 350대 규모로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와 서비스 지역 확장을 협의해 연내에 전국에서 2천 대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다.

일레클을 운영하는 나인투원의 배지훈 대표는 "인프라 관리, 플랫폼 운영, 수요공급 최적화 등 쏘카의 노하우가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이용자들이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도 이동이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제공하면 차량 수는 줄어들 수 있고 도시의 교통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며 "모빌리티 혁신을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 기업들과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