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신임 통상교섭본부장
"보호무역주의 강화·통상 분쟁 심화…기업들 新시장 개척할 수 있게 도울 것"

유명희 신임 통상교섭본부장(사진)이 “국내 규제 혁신을 촉진하는 통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5일 취임사에서 “4차 산업혁명에 따라 새로운 통상 규범이 생겨나고 기존 규범도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상교섭본부는 변화의 흐름을 반영해 새로운 산업이 커나갈 수 있도록 국내 제도 개선의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제 규범 논의도 주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수출 감소와 관련해선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고 주문했다. 유 본부장은 “최근 3개월 연속 수출이 감소하는 등 수출 여건이 심상치 않고, 미국 232조에 따른 자동차 관세 불확실성도 남아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다시 한번 통상교섭본부 역량을 모아 새로운 질서에 맞는 전략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통상 분쟁 심화로 우리 기업들은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리스크에 직면하고 있다”며 “보호주의 조치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것을 넘어 기업들이 기존 경쟁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새 시장도 개척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해외 시장과 산업, 기술의 흐름을 한발 빠르게 읽고 기업들과 긴밀히 협력해 리스크가 가시화되기 전에 전략적으로 선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유 본부장은 “통상은 개인과 개인의 협상이 아닌 만큼 시스템으로 일하는 통상교섭본부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한민국 통상팀은 원팀이어야 한다”며 “우리 내부의 소통은 물론 대·중소기업과 농어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지지와 학계, 전문가들의 지원이 뒷받침될 때 협상력은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