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이어 全 사업부문에 도입
판별률 98%…비용절감 기대
현대모비스, 생산·물류서도 AI 활용해 불량 잡아낸다

현대모비스가 연구개발(R&D) 부문에 이어 생산과 물류 등 전 사업부문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다. AI 기술을 접목해 품질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AI로 품질 불량을 검출해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해 생산현장(사진)에 적용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자제어장치(ECU) 내 불량을 검출하는 방식이다. ECU는 인쇄회로기판 위에 수많은 작은 소자를 넣어 만든다. ECU는 엄격한 품질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구조가 워낙 복잡하다 보니 기계가 검사한 이후 숙련된 기술자가 한 차례 더 검사해야 했다.

현대모비스는 AI 컴퓨터가 불량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샘플을 학습시켰다. 시범적으로 새 기술을 도입한 결과 98% 수준의 판별률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데이터가 누적될수록 정확률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현대모비스는 AI 컴퓨터를 활용해 부품 수요 예측치를 높이는 기술도 올 상반기에 도입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과거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앞으로 소요될 부품을 미리 확보하는 방식이었는데, AI 컴퓨터로 향후 예상되는 외부 요인까지 분석해 보다 정확하게 수요를 전망하겠다는 설명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소프트웨어 검증과 개발문서 검색 등 R&D 부문에 AI 기술을 적용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초 사내에 빅데이터팀을 신설하는 등 AI 기술 개발에 매진해왔다”며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아닌 자동차부품 기업 가운데 맞춤형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는 별도 팀이 있는 회사는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