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보다 34건 늘어난 702건
'빅딜' 줄어…결합 금액은 감소
지난해 기업의 인수합병(M&A) 건수가 700건을 돌파해 11년 만에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전쟁 등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사업 재편이 활발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5일 이 같은 내용의 ‘2018년 기업결합의 주요 특징 및 동향’을 발표했다. 직전 사업연도 자산총액 또는 매출이 기업결합 신고회사 3000억원, 상대회사 300억원 이상이면 공정위에 신고해 심사를 받아야 한다.

작년 M&A 11년 만에 '최다'…"경제 불확실성에 사업재편 활발"

작년 공정위에 신고된 기업결합 건수는 전년보다 34건 늘어난 702건으로, 2007년(857건) 후 가장 많았다. 반면 결합 금액은 486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조8000억원 줄었다.

공정위 관계자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형 기업결합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17년에는 삼성전자-하만(9조3000억원), 서울메트로-서울도시철도공사(19조3000억원) 등 대규모 결합이 있었지만 작년에는 5조원 이상 규모의 결합이 없었다.

사업 구조 재편을 의미하는 계열사 간 기업결합은 199건으로 전년보다 44건 증가했다. 금액은 24조원으로 5조9000억원 줄었다. 신성장동력 확보 등을 의미하는 비계열사와의 기업결합 건수는 371건으로 12건 증가했지만, 금액은 19조6000억원으로 4조3000억원 감소했다.

국내 대기업집단(자산총액 5조원 이상)에서 이뤄진 결합은 208건으로 73건 늘었다. 금액도 22조5000억원으로 3조6000억원 증가했다. 이 가운데 계열사 간 기업결합은 111건으로 43건 감소했고, 금액은 18조7000억원으로 11조4000억원 증가했다. 비계열사와의 기업결합은 97건으로 30건 늘었지만 금액은 7조8000억원 줄어든 3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기업이 국내 및 외국 기업을 인수해 공정위에 신고한 건수는 132건으로 전년보다 22건 줄었다. 금액도 12조6000억원 감소한 443조원이었다. 싱웨이코리아-금호타이어(6000억원), 로레알-난다(5000억원) 등 사례를 보면 기술력 확보와 국내 시장 진출이 주요 목적인 것으로 공정위는 파악했다.

공정위는 올해 기업결합 심사 건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LG유플러스-CJ헬로 등이 기업결합을 추진 중이고 국내 게임업계 1위인 넥슨도 매물로 나와 있어서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