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는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에 참여할 업체를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삼성전자가 5년간 매년 100억원, 정부가 100억원 등 총 1000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은 유형별로 최대 6000만~1억원(소기업은 최대 2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참여기업의 부담은 전체 비용의 40%다. 인천 충남 강원 등에 있는 중소기업은 지방자치단체 예산으로 구축비의 10%를 추가 지원해준다.

150명 규모의 삼성전자 현직 제조 전문가가 제조현장 혁신활동 멘토링을 통해 제조 노하우도 전수한다. 지난해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은 500곳 모집에 2000여 개 업체가 신청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