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 면허신청 항공사 4곳 중 유일 탈락…'자본난·경영난' 탓
LCC 탈락 에어필립 '당혹'…750억원 투자유치도 무산 '비상'

광주·전남 기반 항공사 에어필립이 국토교통부 저비용항공사(LCC) 신규면허심사에서 탈락했다.

에어필립이 LCC 면허 취득을 조건으로 유치한 750억원 투자도 사실상 무산되게 돼 운영난이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개최, 플라이강원·에어로케이·에어프레미아 등 3개 항공사에 신규 항공운송면허가 발급된다고 밝혔다.

4곳 LCC 면허 신청 항공사 중 유일하게 탈락한 에어필립은 자본잠식과 경영난으로 면허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반려됐다고 설명했다.

에어필립 측은 탈락 소식에 당혹해하는 분위기다.

대표이사가 불법 주식거래 혐의로 구속되는 등 모기업인 필립에셋의 좌초로 운영난에 빠진 에어필립이 최근 750억원 투자를 유치해 LCC 취득에 희망의 불씨를 살린 터였다.

"오너 리스크'를 해소했다"며 신규 투자자와 체결한 자금 투자확약서와 자금투입 상세계획을 증빙하는 서류 등을 국토부에 제출했지만 뒤늦은 것으로 풀이된다.

에어필립 관계자는 "투자유치 이후 LCC 면허 취득에 희망이 생겼지만, 탈락해 당황스럽다"며 "LCC는 탈락했지만, 소형 항공운송사업은 계속하며 다시 준비해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어필립은 최근 유치한 750억원 투자유치가 LCC 면허 취득을 조건으로 한 것이어서 탈락으로 투자유치까지 물거품이 됐다.

에어필립은 국제선 운항을 일시 중단하고, 직원들의 임금도 일부 지급하지 못하는 등 운영난을 겪고 있다.

에어필립은 이날 오후 자사 긴급회의를 소집, 현재 위기를 극복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