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홍종학과 관악구 신원시장 방문해 결제 시연
서울시, 캐시백·할인 등 소비자 유인 강화 추진
박원순 "제로페이 전국 확산, 민주당원들이 도와달라"

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자신의 대표 정책인 '제로페이'를 전국으로 확산하는 데 더불어민주당이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과 관악구 신원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전국 민주당원과 지역위원회가 활발히 권유하면 (제로페이가) 대세가 되는 데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김경수 경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등 시도지사가 함께해 전국적으로 정착되는 계기를 마련 중"이라며 "(시범운영 이후) 시간이 길지 않았지만 불편함을 개선 중이다.

가입률도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도 "온라인 구매가 많아지고 카드 수수료도 높아 소상공인이 어려움이 있다"며 "(제로페이가) 시범사업이지만 전국적으로 시스템이 갖춰지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들이 찾은 신원시장은 119개 점포 중 89개가 제로페이에 가입한 '모범단지'다.

박 시장 일행은 약 1시간 동안 가맹점포 7곳을 찾아다니며 제로페이 결제를 시연하고 상인 반응을 들었다.

한 분식집 상인은 "(다른 페이는) 2만원 결제하면 5천원을 준다.

제로페이도 2만원을 살 때마다 무엇인가 주면 엄청나게 많이 쓸 것"이라고 제언했다.

박 시장은 "결국 이용자가 인센티브가 있어야 한다. 이 분을 자문위원으로 모셔야겠다"고 답했다.

한 족발집 상인도 "제로페이를 소비자에게 홍보해야 한다. 시장에 아무리 깔아봤자 소용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 역시 박 시장에게 "제로페이의 신용(기능)을 50만원까지 해주는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 시장은 "소비자에게 맞게 해줘야 한다"며 동의의 뜻을 표했다.
박원순 "제로페이 전국 확산, 민주당원들이 도와달라"

현재 서울시는 '제로페이'의 서비스 본격 활성화를 앞두고 소비자 사용 유인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예컨대 이달 하순부터 '모바일티머니'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제로페이를 사용할 경우 결제액의 1∼2%를 T-마일리지로 돌려줄 예정이다.

T-마일리지는 교통카드인 티머니를 충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정 금액이 쌓이면 현금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일반 카드의 캐시백 혜택과 같다.

제로페이에 참여하는 6개 은행과 간편 결제사 3곳도 근거리 무선통신(NFC) 교통카드 기능을 탑재하도록 해 범용성을 확대할 예정이다.

상반기부터는 한강공원, 어린이대공원 등 390여개 서울 공공시설에서 제로페이 할인이 제공된다.

공유 자전거 '따릉이'나 시가 운영하는 주차장 등에서 시민의 체감 혜택이 클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한다.

아파트 관리비, 전기요금, 지방세, 범칙금 등을 제로페이로 납부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