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항공운송사업자 면허를 에어로K와 플라이강원, 에어프레미아 등 3개 업체에 신규 발급했다.

국토교통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에어로K는 충북 청주 거점의 항공사다. 플라이강원은 강원 양양공항을, 에어프레미아의 경우 중장거리 특화 전략을 강조했다.

다만 항공운송사업자 면허를 신청한 업체 중 에어필립은 떨어졌다. 에어필립은 자본잠식과 경영난에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물운송사업자 면허에 도전한 가디언즈는 사업 계획에 운수권이 없거나 수요 등 구체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됐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