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반대표 행사 여부…소액주주·기관투자자 표심 '관건'
조 회장 계열사 임원 9개→3개로 축소…한진칼·대한항공·한진 등 '핵심'은 유지


대한항공이 이달 27일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조양호 회장 연임안 등 안건을 논의한다.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2대 주주로 올라선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조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고 있고, 시민단체들도 연임 반대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어서 주총에서 벌어질 표 대결에 관심이 쏠린다.

대한항공은 5일 서울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어 정기주주총회 개최일을 27일로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주총 안건으로는 조양호 대표이사 회장의 이사 연임안 등을 상정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이사회에서는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JV) 조기 정착,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의 성공적 서울 개최 등 주요 과제가 산적해 있다"는 등의 이유로 "항공전문가인 조 회장의 리더십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 "항공·운송 외길을 45년 이상 걸어온 조 회장의 항공전문가로서의 식견은 대한항공뿐 아니라 한진그룹의 주주가치 극대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연임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7일 주총에서 조 회장 연임안이 통과될지는 미지수다.
대한항공, 27일 주총서 조양호 회장 연임안 '표 대결' 전망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지난달 기금운용위원회에서 대한항공에 대한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는 하지 않겠다고 결정했지만, 조 회장 연임에 대한 찬반 입장은 정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정관에 '사내이사 선임은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민연금이 22%가량의 우호 지분을 확보하고 반대표를 던지면 조 회장 연임을 저지할 수 있다.

이날 대한항공 일부 직원들과 시민단체들은 조 회장 연임을 막기 위한 주주활동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소액주주 운동과 함께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조 회장 연임 반대 의결권 행사 권유, 주주총회 참석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반대표를 얼마나 모을지도 관심이다.

조 회장은 이날 한진칼, ㈜한진, 대한항공 등 3개 계열사를 제외한 다른 계열사 임원직을 내려놓겠다는 뜻도 밝혔다.

현재 임원을 겸직하는 계열사를 9곳에서 3곳으로 줄이겠다는 것이다.

현재 조 회장은 한진칼, ㈜한진, 대한항공, 진에어, 정석기업, 한진정보통신, 한진관광 등 7개사의 등기임원에 올라있다.

한국공항, 칼호텔네트워크 등 2개사의 비등기 임원도 맡고 있다.

한진그룹은 이번 결정에 따라 조 회장이 한진칼, ㈜한진, 대한항공 임원의 임기 만료 시 이사회에서 중임 여부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나머지 계열사의 임원직은 연내 겸직을 해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업계는 조 회장이 KCGI와 국민연금의 그룹 지배구조 개선 압박 등에 대응하는 조치로 보면서도 그룹 핵심 계열사 임원직을 유지해 실권은 놓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했다.

이날 대한항공 이사회는 조 회장 연임안 외에 김재일 사외이사 임기 만료에 따른 박남규 사외이사 선임 건, 재무제표 승인 건, 이사보수 한도 승인 건 등을 의결했다.

박남규 사외이사 후보는 서울대 교수로 60여개 항공사가 1945년부터 2010년까지 65년 동안 체결한 전략적 제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연구 등을 25년 이상 진행한 항공운송산업 전문가라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대한항공, 27일 주총서 조양호 회장 연임안 '표 대결' 전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