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버·PC·노트북·프린터 등 중고 ICT자산 9569대 기증
환경보호·장애인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창출 기대
SK하이닉스가 사회적기업 행복ICT에 PC·노트북 등 중고 ICT 자산 9569대를 기증했다.

SK하이닉스가 사회적기업 행복ICT에 PC·노트북 등 중고 ICT 자산 9569대를 기증했다.

SK하이닉스가 5일 이천 본사에서 서버, PC, 노트북 등 중고 정보통신기술(ICT) 자산 9569대를 사회적 기업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의 기기는 고용노동부가 인증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지정한 사회적기업 ‘행복ICT’에 제공된다. 행복ICT는 2011년 설립 이래 장애인 고용을 통한 ICT 개발과 운영, ICT 솔루션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행복ICT는 기증받은 기기를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공장에 입고한 후 상품화해 재판매하고 일부 기기는 도움이 필요한 기관에 기부할 예정이다. 행복ICT는 이를 통해 △장애인 일자리 창출 △자원 재활용을 통한 환경 보호 △기부를 통한 나눔문화 확산이라는 1석 3조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약 9억원 상당의 사회적 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준범 행복ICT 대표는 “SK하이닉스가 지난해 4366대의 2배 정도 늘어난 자산 기증을 했다”며 “장애인 일자리를 더욱 늘릴 수 있어 기쁘다. 일부는 청년기업, NGO에 기부해 공익사업 활성화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