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볼보, 세단과 SUV의 장점 살린 '신형 크로스컨트리(V60)' 출시

볼보자동차코리아가 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프리미엄 중형 크로스오버 '신형 크로스컨트리(V60)' 신차발표회를 갖고 공식 출시했다.

신형 크로스컨트리(V60)는 볼보의 최신 모듈형 플랫폼 SPA를 기반으로 새롭게 설계된 60클러스터 기반의 2세대 모델로 ▲ 강인하고 날렵한 디자인 ▲ 미연의 사고를 예방하는 인텔리 세이프 시스템 ▲ 최신 기술이 반영된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는 공간 구성 및 편의사양 등이 제공된다.

최고출력 254/5,500(ps/rpm), 최대토크 35.7/1,500-4,800(kg·m/rpm)의 직렬 4기통 T5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의 조합으로 출시되는 신형 크로스컨트리(V60)는 특히 전 트림에 스웨덴 할덱스 사의 최첨단 5세대 AW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륜구동 시스템이 기본 장착됐다.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에 따라 '크로스컨트리(V60)' 5,280만원, '크로스컨트리(V60) PRO'가 5,890만원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