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이해찬·홍종학과 관악구 시장 방문·가입 독려
결제액 캐시백·따릉이 할인…'제로페이' 소비자 유인 강화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표 정책인 '제로페이'가 서비스 본격 활성화를 앞두고 소비자 사용 유인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이달 하순부터 '모바일티머니'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제로페이를 사용할 때 결제액의 1∼2%를 T-마일리지로 돌려준다고 5일 밝혔다.

T-마일리지는 교통카드인 티머니를 충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정 금액이 쌓이면 현금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일반 카드의 캐시백 혜택과 같다.

제로페이에 참여하는 6개 은행과 간편 결제사 3곳도 근거리 무선통신(NFC) 교통카드 기능을 탑재하도록 해 범용성을 확대할 예정이다.

상반기부터는 한강공원, 어린이대공원 등 390여개 서울 공공시설에서 제로페이 할인이 제공된다.

특히 공유 자전거 '따릉이'나 시가 운영하는 주차장 등에서 시민의 체감 혜택이 클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다.

아파트 관리비, 전기요금, 지방세, 범칙금 등을 제로페이로 납부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해 제로페이 결제를 시연한다.

또 상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제로페이 가맹 가입을 독려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