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주항공

/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인천국제공항의 탑승수속 카운터 자리를 옮긴다.

제주항공은 이달부로 인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를 제1터미널 동편에서 서편으로 이전한다고 5일 발표했다. 제주항공을 이용하는 승객은 G, F 카운터 대신 M, N 카운터로 가면 된다.

회사 측은 “인천공항의 항공사 재배치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승객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탑승수속을 받을 수 있다”면서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카운터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