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은 인도에 납품한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가 영업운행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지난 4일(현지시간) 인도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 시내에 위치한 바스트랄 괌역에서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의 개통식이 열렸다.

이날 개통식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참석해 차량을 직접 시승했다.

모디 총리는 2017년 하이데라바드 전동차 개통 당시에도 차량을 직접 시승하는 등 현대로템 철도차량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현대로템 제작 '인도 무인전동차' 개통…모디 총리, 차량 시승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는 아메다바드 최초의 지하철로, 현대로템이 2017년 총 96량을 약 1천771억원에 수주했다.

해당 전동차는 아메다바드를 동서남북으로 가로지르는 2개의 노선에서 3량 1편성으로 운행된다.

이번에 영업운행을 시작한 차량은 초도 편성 3량이고 나머지 차량도 차례로 영업운행에 투입될 예정이다.

차량 납품은 2020년까지 모두 완료된다.

현대로템은 개통 전 품질확보 전담반을 운영해 초도 편성 차량의 가동 상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했으며, 현지에서의 지속적인 시운전을 통해 원활한 운행을 위한 마지막 품질 점검까지 마쳤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아메다바드 무인전동차 납품 사업을 수행하며 철저한 생산관리를 통해 초도 편성 납기를 3개월 이상 단축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이번에 입증한 사업 수행 능력이 향후 인도 시장을 공략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로템은 2001년 델리 RS1 전동차 280량을 시작으로 2007년 델리 RS3 전동차(196량), 2009년 방갈로 전동차(150량), 2012년 하이데라바드 전동차(171량), 2013년 델리 RS10 전동차(504량), 2017년 아메다바드 전동차(96량) 등 인도 시장에서 총 1천397량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현대로템 제작 '인도 무인전동차' 개통…모디 총리, 차량 시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