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2019년 경제성장률 목표를 6.0~6.5%로 작년보다 하향 설정했다.

블룸버그·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5일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정부공작보고에서 이 같은 계획을 설명할 예정이다.

지난해 중국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6%로 28년 만에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경제둔화 등으로 경기 선행이 불투명해지면서 금년에도 감속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에 성장목표를 6.0~6.5%로 잡은 것으로 보인다. 경제성장 목표를 범위로 설정한 것은 2016년 6.5~7.0% 이래 3년 만이다.

중국은 또한 재정적자 목표치를 작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2.6%에서 올해는 2.8%로 높여 잡았다. 재정지출을 늘려 경기 부양에 나서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아울러 올해 소비자 물가상승률 수준은 3% 정도로 유지할 계획이며 국방예산은 중국군의 급속한 증강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감안한 듯 작년 8.1% 증액보다는 약간 낮은 7.5% 늘리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