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와 현대로보틱스가 산업용 로봇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최근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향후 스마트팩토리 사업에서 컨소시엄을 구성한 뒤 공동으로 마케팅해 시너지를 만들어낸다는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PosFrame) 기반에서 운영되는 생산·품질·설비·에너지·안전관리 애플리케이션 구축과 로봇서비스 제공을 맡는다.

현대로보틱스는 로봇기반 자동화 공정진단·설비 구축을 담당한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제조기업의 기존 공정을 분석, 로봇을 비롯한 스마트 기술이 적용된 환경을 구현해 입체영상(3D)기반의 시뮬레이션 형태로 스마트팩토리 컨설팅·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운영·정비 플랫폼을 제공해 설비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관련 정보를 분석해 고장 등에 사전 대응하는 서비스를 한다.

이로써 전체 공장의 지능화된 통합 관리가 가능해진다고 포스코ICT는 설명했다.
포스코ICT-현대로보틱스, 스마트팩토리 사업에 맞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