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銀 사장 정진문

SBI저축은행은 4일 정진문 각자대표이사(사진)를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정 사장은 경북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나와 삼성카드 영업지원담당 상무, 현대카드 개인금융본부장(전무) 등을 지냈다. SBI저축은행에선 2014년부터 개인금융 부문을 총괄해왔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정 사장은 중금리 대출을 중심으로 개인금융 부문에서 큰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SBI저축은행은 오는 19일 주주총회를 열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