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경남 사천에 민간 우주센터를 설립한다.

KAI와 사천시는 4일 ‘KAI 우주센터 부지 조성 착공식’을 열었다. 사천시 용당리에 연면적 1만7580㎡ 규모 민간 우주센터를 짓는다. 2020년 6월 완공이 목표다. 우주센터에는 5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연구개발(R&D) 사무동과 위성 6기를 동시에 조립할 수 있는 조립장이 들어선다.

KAI는 이곳에서 우주산업 제품의 설계부터 제작·조립·시험까지 모두 처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대전에 있는 연구센터도 이곳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김조원 KAI 사장은 “국내 중소 우주 전문업체들과 협력해 해외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