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돌파하나

다음 주에 우리나라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돌파가 공식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은 5일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을 통해 앞서 발표한 작년 경제성장률 속보치를 업데이트하고 국민소득을 발표한다.

작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속보치 2.7%가 조정될지 관심이다.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보면 2.67%였기 때문에 조금만 낮아져도 성장률이 2.6%로 내려갈 수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은 3만달러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속보치 기준 실질 성장률과 환율을 감안하면 3만1000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전년에는 2만9745달러였다.

다음 주에는 2월 소비자물가지수와 1월 국제수지(잠정) 발표도 예정돼있다.

5일 나오는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여전히 한은 목표(2%)와는 거리가 멀 것으로 보인다. 1월에는 0.8%에 그쳤다.

한은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당분간 0%대에서 등락하다가 하반기에 1%대 중반으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1월 국제수지에는 최근 수출둔화 여파가 어느 정도 반영될지 관심이다.

작년 12월 경상 흑자 규모가 8개월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정부는 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제9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수출활력제고 대책을 발표한다.

지난 2월 수출은 전년동기 대비 11.1% 감소하면서 석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와 반도체 가격 하락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석 달 연속 감소는 2016년 7월 이후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