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 글라스루프

클리오 글라스루프

유럽 소형차 시장에서 3년 연속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의 소형차 클리오(CLIO)에 '인텐스 파노라믹’ 트림이 추가됐다. 르노 클리오 인텐스 파노라믹 트림은 기존 고급 트림인 인테스 트림에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를 기본 장착해 보다 넓은 개방감을 선사하는 모델이다.

클리오 인텐스 파노라믹 트림에 적용한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는 뒷좌석 앞까지 길게 이어진 큰 면적의 창을 통해 보다 탁월한 개방감과 풍부한 채광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르노 클리오 인텐스 파노라믹(INTENS Panoramic) 트림의 가격은 2298만 원.

르노 클리오는 지난해 유럽에서만 32만8860대가 팔려 3년째 소형차 판매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유럽의 소형차 시장 규모는 지난해 약 2790만 대. 이는 유럽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18%)이다.

한국에서도 르노 클리오는 지난해 5월에 등장한 이후 연말까지 총 3652대가 팔리면서 국내 소형 해치백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하는 등 새로운 수요를 증명했다.

한편, 2019년형 클리오는 강화된 디젤 배출가스 규제(유로6C) 대응으로 제조 원가가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형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클리오 젠(ZEN)트림은 1954만 원, 인텐스(INTENS) 트림은 2278만 원이다.

1990년 1세대 출시 이후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된 월드 베스트셀링 모델 클리오는 국내에서 수입차 최초로 1000만원 대의 가격으로 출시됐으며, 르노삼성자동차의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구매부터 정비 서비스까지 모두 누릴 수 있는 유일한 수입 모델이기도 하다.

클리오는 1.5ℓ dCi 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 변속기의 조합으로 복합 연비 17.1㎞/ℓ(도심 16.4㎞/ℓ, 고속 18㎞/ℓ)라는 동급 최강 연비를 자랑한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