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은 국가기간교통망 확충을 위해 철도 전기 분야에 지난해보다 39.1% 증가한 1조1780억원을 신규 발주한다고 28일 발표했다.

철도공단은 올해 중부내륙선 충주∼이천 철도건설사업과 동해선 영덕∼삼척 철도건설사업의 전철화공사 등을 발주한다.

신규 설계 사업은 호남고속철도 2단계 목포∼고막원 구간과 동탄∼인덕원 복선전철사업 등을 발주한다.

현재 비전철로 운행 중인 경전선 광양∼진주 구간의 전철화사업을 오는 10월 발주해 2022년 전철화를 완료하면 이 구간에도 친환경 열차인 전기 전동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공사 발주 시 1사 1공구를 적용해 중·소 업체의 입찰참여 기회확대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방침이다.

박민주 한국철도시설공단 기술본부장은 “주요 철도사업별 공정에 맞춰 상반기에만 전기 분야 전체 발주금액의 64.4%인 약 7588억 원을 발주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