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공업·서비스업생산 동반 증가…신차효과·철강 수요 증가"
통계청 "개선세 유지될지는 지켜봐야"…반도체 출하 3개월 연속 감소


지난달 생산·소비·투자가 모두 늘었다.

산업활동 동향의 주요 지표들이 '트리플 증가'를 보인 것은 석 달 만이다.

하지만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0개월 연속 하락하는 등 경기 동향 지표는 기록적으로 악화했고 반도체 출하는 석 달 연속 감소했다.

통계청이 28일 공개한 '2019년 1월 산업활동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전(全)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 농림어업 제외)는 작년 12월보다 0.8% 상승했다.

전산업생산이 증가한 것은 3개월 만이다.

전월과 비교한 전산업생산은 작년 10월 0.8% 증가한 뒤 11∼12월 두 달 연속 감소했다가 지난달 반등했다.
생산·소비·투자 석달만에 트리플 증가…경기지표 최장 동반↓

산업생산은 서비스업과 광공업이 모두 늘었다.

광공업은 전자부품(-5.4%) 등은 감소하였으나, 자동차(3.5%), 1차 금속(3.5%) 등이 늘어 작년 12월보다 0.5% 증가했다.

신차 출시에 따라 완성차 수출 및 자동차부품 국내 수요가 증가한 것과 강판류 수출 및 국내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지난달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0.9% 늘어 2017년 11월(1.2%)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확대했다.

최근 정부가 우려를 표명한 바 있는 반도체 생산은 지난달에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2개월 연속 감소했다가 반등한 것이다.

지난달 반도체 재고지수는 전월보다 11.0% 증가했다.

2017년 10월 13.8% 늘어난 후 1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뛴 것이다.

지난달 반도체 출하는 전월보다 11.4% 감소하며 석 달 연속 줄었다.

2015년 12월∼2016년 2월에 이어 23개월 만에 석 달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지난달 제조업 재고는 1.2% 감소했고 제조업평균가동률은 0.9%포인트 상승한 73.1%였다.
생산·소비·투자 석달만에 트리플 증가…경기지표 최장 동반↓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전월보다 0.2% 상승했다.

소매판매는 작년 10∼11월 2개월 연속 늘다 12월 0.2% 감소했으나 지난달 다시 증가로 돌아섰다.

지난달 설비투자지수는 작년 12월보다 2.2% 상승했다.

설비투자는 작년 11∼12월 두 달 연속 감소하다 석 달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2.1% 늘어나며 2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생산·소비·투자 동향을 보여주는 3가지 지표가 동시에 상승한 것은 작년 10월에 이어 3개월 만이다.
생산·소비·투자 석달만에 트리플 증가…경기지표 최장 동반↓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서비스업 생산과 광공업 생산이 늘었고 소매판매·설비투자·건설기성이 모두 증가해 1월 한 달만 보면 상당히 개선된 모습"이라며 "다만 작년 11∼12월이 안 좋았던 영향이 남아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소폭 하락한 상황이다.

개선세가 유지될지는 지켜봐야겠다"고 말했다.

경기지표는 좋지 않았다.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포인트 하락해 10개월 연속 떨어졌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4포인트 떨어져 8개월 연속 하락을 기록했다.

동행지수·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동반 하락한 것은 연속 8개월째다.

이들 지수가 8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것은 경기 순환기를 설정한 1972년 3월 이후는 처음이다.

경기 순환기 설정 전까지 포함하면 1971년 7월∼1972년 2월에 8개월 연속 하락한 후 최장기간 동반 하락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