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이어, 자율주행 셔틀 올리(Olli)에 타이어 독점 공급

Goodyear는 자율주행차량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Goodyear는 애리조나에 본사를 둔 Local Motors와 협업해 8인승 자율주행 셔틀인 올리(Olli)에 장착할 타이어를 개발하고 있다. Local Motors는 올리의 타이어 독점 공급 업체로 Goodyear를 선택했다.

이번 개발을 위해 Goodyear는 약 16에이커의 공간에 도로 및 교통인프라가 있는 미시건 대학의 Mcity 테스트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곳에서 첨단 이동성 평가를 수행하고 있다.

Goodyear사의 CTO인 Chris Helsel은 "올리와 같은 자율주행차량 프로젝트 연구는 미래 이동성 솔루션을 향한 Goodyear의 혁신 과정에서 또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