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저축은행중앙회가 2018년도 노사 임금·단체협약 체결에 성공하면서 파업이라는 최악의 사태를 면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22일 박재식 중앙회장과 정규호 노조위원장이 직접 만나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직원 임금을 2.9% 인상하고, 직원들에게 올해 설과 추석에 각각 25만원의 격려금을 주는 데 합의했다.

앞서 노조는 임금인상률 4.0%와 설·추석 상여금 각각 80만원 정례화를 요구했으나 사측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정 위원장은 "대부분 저축은행의 전산을 맡은 중앙회가 멈췄을 때 업계 타격을 방지해야 한다는 점에 조합원들이 공감했다"며 "새 회장 취임 후 한 달밖에 안 된 시점에 발목을 잡기보다 잘 해결해보자는 의견도 있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회원사와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유감스럽다"며 "앞으로 중앙회 임직원은 단합된 모습으로 업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저축은행중앙회 노조가 진행한 파업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121명 중 99명이 찬성해 쟁의안이 가결됐다. 이날 오후 중앙노동위원회의 최종 조정이 결렬되면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