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복지재단 등에 50억 기부
회의록 공개되며 뒤늦게 알려져
구본무의 '마지막 기부'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얼굴)이 생전에 LG복지재단을 포함한 공익재단에 50억원을 기부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LG그룹에 따르면 구본무 회장의 유족들은 “공익사업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달라”는 고인의 뜻을 받들어 지난해 말 LG복지재단 LG연암문화재단 LG상록재단 등에 50억원을 기부했다. LG그룹은 이를 외부에 알리지 않았으나 LG복지재단 이사회 회의록이 공개되면서 기부 사실이 알려졌다.

구 회장은 LG복지재단에 20억원을 기부했다. LG복지재단은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義人)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 회장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설립된 재단이다. 구 회장은 LG의인상이 만들어지기 훨씬 전부터 뉴스에 등장하는 우리 사회의 의인에게 사비를 털어 상금을 전달하곤 했다. 하지만 사기업이 개인에게 상금을 주면 만만치 않은 세금이 부과된다. 의인들이 세금 부담 없이 상금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상을 제정하고 운영하게 된 배경이다.

LG 의인상은 의인을 사회의 귀감으로 널리 알리고, 고귀한 희생과 살신성인 정신을 더 오래 기억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최근 별세한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비롯해 총 97명이 의인상과 위로금을 받았다. LG복지재단은 이외에도 25년간 기초생활수급 가정 등의 아동 총 1445명에게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을 지원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마지막 기부 소식이 다시 한 번 고인의 뜻을 기리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