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70% 하이브리드 등진 정부

정부 구매 보조금 올해 끝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제외
현대자동차가 판매 중인 그랜저 하이브리드카(HEV) /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판매 중인 그랜저 하이브리드카(HEV) / 사진=현대차

‘친환경차 시대’가 열리고 있다. 지난 한 해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이 12만 대를 돌파했다. 판매 증가세를 이끈 원동력은 하이브리드카(HEV)다. 12만 대 중 하이브리드카가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을 훌쩍 넘어섰다.

그러나 정부는 올해부터 하이브리드카 구매 보조금 지급을 전면 중단했다. 내연 기관을 주로 사용 한다는 이유에서다. 전문가들은 “잘못된 판단”이라며 “친환경차 시장이 이제 막 커지는데 너무 섣부른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2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순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PHEV 포함) 수소연료전기자(FCEV) 등 친환경차 판매량은 12만3602대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친환경차 연간 판매량이 10만 대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3년 2만8807대에 그쳤던 친환경차 판매량은 5년 만에 네 배 이상 늘어났다.

차종별로 보면 하이브리드카가 8만8982대(71.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실제 국내 도로 위 친환경차는 거의 하이브리드카란 얘기다. 이 차는 내연 기관과 전기 모터의 힘을 더해 연비를 높이는 구동 방식이 특징이다.

여기에 외부 충전 기능을 더한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는 4244대(3.4%) 팔려 나갔다. 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의 경우 각각 2만9632대, 744대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비중은 차례로 23.9%, 0.6%였다.

친환경차 시장이 성장할 수 있었던 밑바탕은 ‘구매 보조금’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신차 출시, 환경 규제 강화와 디젤(경유)차의 판매 감소 등이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하이브리드카는 대표적 친환경차가 된 지 오래다. 전기차와 비교하면 방전 우려가 없어 현 시점에서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꼽힌다. 충전소 등 인프라 부족이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

정부의 정책 방향은 이 같은 분위기와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 정부는 하이브리드카 구매 시 주어지던 보조금(대당 50만~100만원) 혜택을 올해 끝냈다. 내연 기관 사용이 많아 구분이 애매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개별소비세 등 최대 320만원에 달하는 세제 혜택은 유지했다.

하이브리드카의 친환경차 논란은 더 있다. 하이브리드카(PHEV 포함)는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는 통행료가 50.0% 할인된다.

국토교통부는 하이브리드카의 경우 시속 60㎞ 이상 달릴 때 내연 기관을 사용하는 만큼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없다고 설명했다. 하이브리드카는 대부분 시속 40~60㎞로 주행할 때 전기 모터를 쓴다.

예외 역시 고려하지 않았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인 도요타 프리우스 프라임은 시속 135㎞까지 전기 모터로 달리지만 통행료 할인을 받을 수 없다.

소비자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기아차 니로 하이브리드를 타는 30대 직장인 A씨는 “친환경차니까 ‘사라’고 얘기 해놓고 이제 와 딴소리를 하고 있다”면서 “혜택을 받지 못한다면 굳이 비싼 차 값을 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하이브리드카의 친환경성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출퇴근길이나 도심 운전에서 매우 친환경적”이라며 “고속 주행은 주말 나들이가 아니면 얼마나 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가장 현실적 친환경차인 만큼 비싼 차 값을 좀 더 지원해줄 필요가 있다”며 “전 세계에서 전기차보다 많이 팔리는데, 정부 결정에 큰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수입차 시장 ‘절대 강자’인 렉서스 ES300h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수입차 시장 ‘절대 강자’인 렉서스 ES300h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