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자영업 협·단체 민관합동회의로 올해 세번째
중기부, 자영업 종합대책 점검회의…"정책효과 조속히"

정부 각 부처가 한자리에 모여 자영업 종합대책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가 올해부터 정기적으로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일자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자영업 대책 관계부처와 주요 자영업 협·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자영업 대책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과 이달 초에 이어 세 번째 열리는 것으로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법무부,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등 부처 관계자들, 청와대 일자리 수석과 자영업 비서관이 참석했다.

업계에선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전국상인연합회, 한국편의점네트워크, 한국마트협회, 대한미용사회중앙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 회장단이 동참했다.

참석자들은 작년 12월 발표된 정부의 자영업 종합대책 과제 124개 중 완료된 8개를 제외한 나머지 과제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이행하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특히 자영업자들이 정책의 효과를 조속히 체감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차질 없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회의에서는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자영업·소상공인과의 대화에서 제기됐던 정책 과제도 논의됐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각 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자영업 대책의 개별 정책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효과가 현장에서 조속히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자영업을 독자 정책 영역으로 담은 중장기 정책 로드맵은 자영업 현장의 목소리로 계속 살을 붙여갈 것"이라며 "현장의 의견을 귀담아듣고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자영업 대책 정책 과제 추진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관련 협·단체와 이를 공유하면서 미진한 부분을 보완하는 작업을 계속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