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성장동력 찾는 기업들
LS산전 직원이 일본 홋카이도 지토세시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를 점검하고 있다.  LS산전  제공

LS산전 직원이 일본 홋카이도 지토세시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를 점검하고 있다. LS산전 제공

LS그룹은 지속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해 첨단 케이블과 에너지사업 시장을 선도한다는 중장기 경영 전략을 마련했다. 세계적으로 수요가 늘고 있는 전력 인프라와 스마트에너지 분야의 핵심 기자재와 부품 사업이 유망할 것으로 보고 있다.

LS그룹, 고용량 데이터 안정적 전송…'첨단 케이블' 육성

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초전도케이블 △마이크로 그리드 △초고압직류송전(HVDC) 등 전력과 에너지 효율을 절감하는 기술을 상용화하는 데 인적·물적 자원을 집중하고 있다. 주력 계열사인 LS전선은 고용량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전송할 수 있는 첨단 케이블 사업을 적극적으로 키우고 있다. 2013년 덴마크 전력청으로부터 초고압직류송전 해저 케이블 사업을 수주하면서 기술력을 일찌감치 인정받았다. 초고압직류송전 케이블을 수출한 첫 사례다. 국내에서는 2016년 충남 북당진과 평택 고덕을 연결하는 육상 초고압직류송전 케이블 사업 공급권을 따냈다.

차세대 케이블로 평가받는 초전도 케이블도 상용화 준비를 마쳤다. 2016년 제주에 세계 최고 수준인 교류(AC) 154㎸급 초전도 케이블 1㎞를 설치해 운용했다. 이로써 세계에서 유일하게 교류와 직류(DC) 초전도 케이블 기술력을 모두 확보한 회사로 거듭났다. 세계 최초 직류 초전도 케이블은 2015년 개발했다.

LS산전은 소규모 지역에 전력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차세대 전력망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력과 자동화 분야에서 이미 확보한 기술력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세계 시장에 기술을 수출하고 있다. 2017년 일본 홋카이도, 부산 등에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연계한 ㎿급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 2015년 일본 이바라키현 미토시에 완공한 ‘미토 뉴타운 메가솔라 파크 프로젝트’도 태양광 발전 기술력을 입증받는 대표적인 발전소로 꼽힌다. 50만㎡ 부지에 태양광 모듈, 전력 개폐 장치(RMU) 등을 공급하며 3만㎾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했다.

전기동 제조 계열사인 LS니꼬동제련은 울산에 있는 온산제련소에 생산 전 과정이 자동으로 이뤄지는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트랙터제조사인 LS엠트론은 유럽, 미국 등 선진국에서 환경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추세를 고려해 친환경 엔진을 장착한 트랙터를 개발했다. 액화석유가스(LPG) 전문기업 E1은 싱가포르, 미국 휴스턴 등 해외 지사들을 거점으로 네트워크와 트레이딩을 확대하는 등 해외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LS그룹은 계열사들이 개발한 첨단 기술과 R&D 성과를 공유하는 ‘LS T-페어’를 매년 열고 있다. 지난해 9월 열린 회의에선 회사별로 추진해 온 디지털 첨단 기술들이 전시장을 빼곡히 채웠다. 구자열 그룹 회장과 구자엽 LS전선 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경영진과 연구원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