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부유층' 10명 중 4명가량은 노후 준비가 부족하다고 스스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자산관리 서비스의 새로운 타깃 고객군으로 부상하는 대중부유층(Mass Affluent) 4천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대중부유층은 중산층보다는 부유하면서 기존의 프라이빗뱅킹(PB) 서비스 대상 고액자산가보다는 자산이 적은 계층을 의미한다.

연구소는 연 소득이 6천700만원∼1억2천만원인 가구를 대중부유층으로 정의했다.

설문 결과 대중부유층의 평균 총자산은 6억7천400만원, 부채를 제외한 순자산은 5억6천400만원이고, 금융자산은 총자산의 17.2%인 1억1천600만원이었다.

이들은 연 소득의 53%를 소비하고, 47%는 미래를 위해 저축했다.

저축의 주요 목적은 주거 자금 마련(28.4%)과 노후 준비(18.3%), 생활비 마련(18.2%) 등이었다.

대중부유층의 38.3%는 노후 준비가 절대적으로 부족(7.3%)하거나 대체로 부족(31.1%)하다고 봤다.

나머지 대부분은 보통(48.5%)이라고 평가했고, 대체로 충분(12.1%)하거나 매우 충분(1.0%)하다고 진단한 이들은 많지 않았다.
우리금융硏 "대중부유층 10명중 4명, 노후준비 부족하다고 생각"

이들은 자산관리(WM) 서비스를 받고 싶은 분야로 은퇴계획(21.4%)을 가장 많이 꼽았다.

투자 포트폴리오(17.8%), 절세가이드(17.0%), 부동산 자문(16.5%) 등에도 관심을 보였다.

향후 금융회사로부터 자산관리를 받겠다고 적극적인 의향을 표시한 응답자는 23.4%로 낮은 편이었다.

자산관리 서비스에 소극적인 이유는 금융회사 자산관리 서비스에 대한 신뢰 부족(34.8%), 서비스를 받기에 자산이 충분하지 않다는 인식(30.8%) 때문으로 조사됐다.

대중부유층은 향후 자산 증식 방법으로 부동산 투자(24.9%)보다는 금융상품 투자(52.4%)를 계획 중이었다.

노후준비용 자금을 추가로 마련하기 위해서 금융상품을 활용하겠다는 답변(78.7%)이 우세해 현재 부동산에 치중(81.4%)된 자산 포트폴리오가 금융자산 비중을 높이는 방향으로 재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중부유층의 투자성향은 초저위험(12.6%)이나 저위험(34.3%)이라는 응답이 절반에 가까운 46.9%를 차지했다.

연구소는 "이번 조사에서 대중부유층은 충분한 금융자산과 금융자산 운용 의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금융회사는 대중부유층을 자산관리서비스 고객으로 유인하기 위해 이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신뢰도도 높이는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