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16일부터 3800원으로 올라감에 따라 경기도 택시요금도 인상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 13일 이르면 다음달 늦어도 4월 초부터 새로운 택시 기본요금이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지난달 수원 교통연수원에서 '택시요금 조정 용역' 결과를 토대로 기본요금 인상을 위한 공청회를 열고 의견을 청취했다.

용역 연구에서는 기본요금을 3500원 3800원 4000원 등으로 인상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택시 평균 운행 거리 4.6㎞를 기준으로 했을 때 14.29%의 인상 요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서 기본요금을 3800원으로 선택한 만큼 경기도도 같은 금액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 수도권은 소비자 혼란을 막기 위해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 3개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같은 기본요금 체계를 유지해 왔다.

인천시는 3300원 3500원 3700원 4000원 등 4가지 택시 기본요금 인상안 중 37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기도의 택시 기본요금은 3000원으로 2㎞를 달린 뒤 144m 또는 35초마다 100원씩 요금이 추가된다.

정부는 정부가 서울시 등 지자체의 택시·버스요금 인상 움직임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지방 공공요금의 인상이 불가피한 측면을 이해하면서도 서민들의 부담을 고려해 인상시기와 폭에 대해 지자체와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이호승 1차관 주재로 '제2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열고 지방공공요금 동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차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일부 지자체를 중심으로 택시, 버스요금 등 인상 움직임이 있어 서민부담과 물가 측면에서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라며 "서민 생계비와 직결되고 국민들이 피부로 부담을 느끼는 대상인 만큼 서민부담 경감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택시요금이 오르면서 시내버스와 지하철요금 인상도 거론되고 있다. 이 차관은 이에 "지방 공공요금 조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며 "인상이 불가피한 경우 인상시기를 분산하고 인상폭 조정 등을 위해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